달라이 라마 “불교 지도자들 성학대, 25년 전부터 인지”
달라이 라마 “불교 지도자들 성학대, 25년 전부터 인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베트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라마 14세. (사진출처: 뉴시스)
티베트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라마 14세. (사진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티베트 불교의 정신적인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불교 지도자들의 성학대를 오래 전부터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달라이 라마는 14일(현지시간) 네덜란드를 방문해 교단 내 성학대 피해자들을 만난 후 “불교 지도자들의 성학대 문제를 25년 전부터 알고 있었다”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 AFP, AP통신 등이 15일 보도했다.

달라이 라마는 네덜란드 방송 NOS와 인터뷰에서 “(이번 성학대 문제는)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달라이 라마는 “종교 지도자들이 이 문제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11월 인도 다람살라에서 열릴 예정인 정신적 지도자들 모임에서 이 문제를 거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투구루(metooguru)’라는 해시태그를 통해 불교 교단 내 성폭력 피해를 알리는 모임의 대표 4명은 달라이 라마가 증언들을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하는 온라인서명 1300건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