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친환경 고효율의 차세대 IGCC 개발 위한 첫발 내딛다
서부발전, 친환경 고효율의 차세대 IGCC 개발 위한 첫발 내딛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부발전이 14일 더케이호텔서울에서 Air Products & Chemicals·두산중공업과 석탄화력 대체가 가능한 ‘차세대 친환경 고효율의 대용량 IGCC를 위한 가스화기술 분야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18.9.14
한국서부발전이 14일 더케이호텔서울에서 Air Products & Chemicals·두산중공업과 석탄화력 대체가 가능한 ‘차세대 친환경 고효율의 대용량 IGCC를 위한 가스화기술 분야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18.9.14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14일 더케이호텔서울에서 Air Products & Chemicals·두산중공업과 석탄화력 대체가 가능한 ‘차세대 친환경 고효율의 대용량 IGCC를 위한 가스화기술 분야 공동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서 체결을 시작으로 3사는 국내외 IGCC 및 가스화플랜트 사업의 파트너로서 협력적 관계를 공고히 하고 실제 프로젝트 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서부발전은 지난 2008년 10월 300㎿급 IGCC 기술개발을 위해 Shell社와 가스화공정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하고 지난 2009년 10월 가스화플랜트 공정설계를 완료한데 이어 2010년 4월에는 IGCC 1단계 기술개발을 완료한 바 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 2011년 11월 두산중공업과 가스화플랜트 EPC 계약을 체결하고 가스화플랜트 건설을 시작하면서 기술개발 2단계인 태안IGCC 실증플랜트 건설에 돌입, 지난 2016년 8월 19일 IGCC 종합준공 및 상업운전을 시작했다.

지난해 10월까지 약 14개월에 걸친 실증운전 기간 동안 ▲서부발전 ▲공정사 ▲제작사가 설비안정화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한 결과 올해는 설비이용률 60% 달성을 전망하고 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지난 5월 Air Products社가 Shell社로부터 가스화사업 분야를 인수함에 따라 석탄가스화 분야의 새로운 파트너로서 ▲서부발전 ▲Air Products & Chemicals ▲두산중공업 3사가 노후 석탄화력을 대체할 차세대 대용량 IGCC 개발을 위한 대용량 가스화기 개발계획을 논의하던 중 상호협력을 공식화하자는데 의견을 같이 해 이번 양해각서(MOU)를 체결키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석탄을 사용하면서도 천연가스 수준의 환경성을 갖춘 태안IGCC를 기반으로 발전용량을 500㎿이상으로 격상하고 설비를 최적화함으로써 건설원가를 절감하고 석탄화력을 대체하는 차세대 발전원으로 IGCC를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