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23년째 부산국제영화제와 동행… 올해 7억 7000만원 후원
BNK부산은행, 23년째 부산국제영화제와 동행… 올해 7억 7000만원 후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은행이 13일 부산은행 본점에서 ㈔부산국제영화제(이사장 이용관, 집행위원장 전양준)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후원 약정식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빈대인 BNK부산은행 은행장,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제공: 부산은행) ⓒ천지일보 2018.9.14
부산은행이 13일 부산은행 본점에서 ㈔부산국제영화제(이사장 이용관, 집행위원장 전양준)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후원 약정식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 빈대인 BNK부산은행 은행장,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제공: 부산은행) ⓒ천지일보 2018.9.14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BNK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이 오는 10월 4일 개막하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총 7억 7000만원을 후원한다.

부산은행은 13일 부산은행 본점에서 ㈔부산국제영화제(이사장 이용관, 집행위원장 전양준)와 약정식을 맺고 발전기금 4억원, BNK부산은행상(Busan Bank Award) 시상금 미화 2만 달러, 3억 5000만원 상당의 전산기기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부산은행은 1996년 ‘제1회 부산국제영화제’부터 23년째 한 해도 거르지 않고 후원을 이어오고 있는 유일한 후원사다.

부산은행은 수수료 없이 전 영업점에서 일반 상영작 예매를 지원하고, 금융과 문화콘텐츠를 접목한 ‘BIFF사이버지점’을 별도로 운영한다. 또한 부산영상위원회와 함께 시네마하우스(해운대 소재) 2층에서 영화인들을 위한 라운지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영화제에 대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BNK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국제영화제를 시작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영화제로 거듭난 부산국제영화제의 발전을 기원한다”며 “지역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지역에서 개최되는 부산국제영화제가 세계 제일의 영화제로 새로운 역사를 쓰는 날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4일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를 시작으로 13일 폐막작 ‘엽문 외전’까지 10일간 개최된다. 이달 27일 오후 2시부터 부산은행 전 영업점을 통해 영화제 개·폐막작을 제외한 일반 상영작 예매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