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82년생 김지영’ 출연 확정에… 네티즌 설전에 SNS 악플까지
정유미, ‘82년생 김지영’ 출연 확정에… 네티즌 설전에 SNS 악플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용주 객원기자] 배우 이광수(위쪽), 정유미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패리얼팰리스 셀레나홀에서 열린 tvN 토일 드라마 ‘라이브(Live)’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3.6
정유미 ⓒ천지일보 2018.3.6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정유미가 영화로 제작되는 ‘82년생 김지영’의 출연을 확정지은 가운데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봄바람영화사는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타이틀롤 김지역 역할에 캐스팅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 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정유미의 출연 소식이 전해진 뒤 네티즌 사이에서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이 페미니즘 서적이라며 성 갈등을 조장한다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는 것.

일부 네티즌들은 관련 기사나 개인 SNS 계정 등에 악플을 남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