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 발전방안 모색 앞장서다
[신안]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 발전방안 모색 앞장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슬로시티 시장군수 협의회 정기총회 기념사진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 2018.9.12
한국슬로시티 시장군수 협의회 정기총회 기념사진 (제공: 신안군) ⓒ천지일보 2018.9.12

[천지일보=김미정 기자] 박우량 신안군수는 지난 11일 전주 팔복예술공장에서 열린 ‘한국슬로시티 시장 군수협의회 정기총회’에 참석 주요시설을 둘러봤다.

이번 정기총회에는 국제슬로시티 인증 지역 15개 시장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슬로시티 기본 이념을 실현하고 한국적 슬로시티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2018년 사업계획 및 예산안 승인, 내년도 국비 확보에 최선의 협력을 다 하기로 합의했다.

총회에 참석한 박우량 군수는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이며 한국 슬로시티 발상지로써의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우리의 삶이 곧 슬로시티이다. 한국형 슬로시티로 회원 시군이 공동발전 할 수 있도록 디딤돌 역할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슬로시티 기본 철학은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정착되는 것으로, 주민 스스로의 활동이 가장 중요하다”며 주민들의 적극 참여를 요청했다. 더불어 “활동 및 사업 지원을 위해 힘쓸 것이며 이를 통해 주민들의 삶의 질과 활동 성숙도도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증도 관광 활성화를 위해 5월 한 달간 개최했던 슬로시티 보물찾기프로그램을 연중 상설 운영하기로 하고 해설사도 주요 관광지점에 배치하기로 했다.

한편 증도는 2007년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로 지정 받아 매년 80만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