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갑질의혹 시립도서관 A간부 대기발령 조치
광주시, 갑질의혹 시립도서관 A간부 대기발령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가상품권·시장상(賞) 요구 및 막말 의혹 받고 있어
피해자들 2차 피해 예방 및 신속·공정한 조사 위해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 시립도서관 A간부가 갑질 의혹을 받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시가 집중 조사에 나섰다.

광주시는 이와 관련, 12일 직원들에 대한 갑질 의혹이 있어 광주시립도서관의 A간부를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광주시에 따르면, A간부는 함께 근무하는 직원에게 고가상품권·시장상(賞) 요구 및 막말 의혹을 받고 있어 직원들의 2차 피해 예방 및 신속·공정한 조사를 하기 위함이다.

또한 광주시는 피해자들로부터 위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신속히 파악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광주시는 피해자들 대부분이 여성 직원임을 고려해 인권평화협력관실의 여성인권보호관과 감사위원회 감사관이 협조해 함께 피해자로부터 위 갑질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감사위원회 관계자는 “시립도서관 간부의 갑질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철저히 해 상급자의 갑질 행위를 근절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특이 “업무처리의 신뢰를 향상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향후 이러한 일들이 재발 되지 않도록 획기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감사위원회 의결을 통해 최종적으로 엄중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광주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러한 갑질 여부가 사실로 밝혀졌을 경우 징계 및 감봉, 향후 연금 문제에도 큰 타격을 입을 뿐만 아니라 불명예 퇴직을 할 수 있다”고 경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