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자치회 활성화 위해 주민투표·소환제 요건 완화
주민자치회 활성화 위해 주민투표·소환제 요건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정부가 주민투표와 소환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주민소환 요건을 완화시키고, 주민자치회 설치와 구성을 법제화 한다.

행정안전부는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민참여 및 주민자치회 활성화’를 주제로 중앙·지방정책협의회를 열고 이와 같은 내용을 밝혔다.

행안부는 다음 달 중으로 주민소환에 관한 법률과 주민투표법 개정안을 입법 예고할 예정이다. 그 이전에는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주민소환 요건 등을 낮추는 내용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또 지난 1월에 도입된 전자서명을 활용한 온라인 주민조례 제·개정 청구 활성화와 주민자치회 설치·구성을 법제화할 계획이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자치단체의 주민자치회 활성화 사례로 세종시의 읍·면·동장 시민추천제 도입과 전남의 도민청원제 등이 공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