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 개장… 14일부터 본격운영
[부산] 기장군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 개장… 14일부터 본격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은 부산시 기장군에 조성한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 개장식 행사를 11일 갖고 14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제공: 부산 기장군) ⓒ천지일보 2018.9.11
산림청은 부산시 기장군에 조성한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 개장식 행사를 11일 갖고 14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 (제공: 부산 기장군) ⓒ천지일보 2018.9.11

도심 기반 산림교육장… 다양한 숲 체험·교육 등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동북아 해양수도이자 국내 여행 일번지인 부산 기장군에 도심기반 산림교육을 테마로 한 국립자연휴양림이 문을 연다.

산림청은 부산시 기장군에 조성한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 개장식 행사를 11일 갖고 14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2012년부터 7년여간 약 65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달음산자연휴양림을 도시민들을 위한 쉼터이자 다양한 숲 체험·교육 등을 통해 아이들의 지능과 감성, 신체 발달을 돕는 공간으로 조성했다.

기장군(군수 오규석)은 “그동안 진입로 확보의 어려움으로 달음산 자연휴양림 조성공사 진척에 걸림돌이 되는 진입로를 군비 33억을 투입해 10일 완료해 개장에 적극 지원했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산림휴양 서비스를 확대를 위해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산림청이 조성한 국립 달음산자연휴양림 시설로는 ▲귀여운 동물 캐릭터 조형물이 반기는 숲속의 집(7동 14실) ▲실내에서 교육과 체험이 가능한 방문자 안내센터(1동·강당 포함) ▲유아와 어린이들의 야외 교육장으로 이용될 잔디광장 ▲달음산과 함박산의 자연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산책로 등이 있다.

특히 숲속의 집은 도시민의 휴양수요를 반영해 모든 객실을 소규모인 4~5인실로 구성했다. 아울러 숙박시설의 명칭을 동화 속 캐릭터에서 빌려와 아이들이 친근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예약은 오는 12일 10시부터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홈페이지를 통해 하면 된다.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 위치도. (제공: 부산 기장군) ⓒ천지일보 2018.9.11
‘국립달음산자연휴양림’ 위치도. (제공: 부산 기장군) ⓒ천지일보 2018.9.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