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석곡 염곡 재해위험지역 정비 ‘구슬땀’
곡성군, 석곡 염곡 재해위험지역 정비 ‘구슬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곡성=김도은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하천 환경 정비를 위한 ‘석곡 염곡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석곡 염곡 재해위험지역 정비사업’은 이곳 마을의 하천 단면이 작아 폭우 시 마을로 하천수가 월류(越流)해 침수하는 일을 방지하기 위한 정비 사업이다. 곡성군은 폭우로 인한 재해와 침수 대비를 위해 도비 3억을 교부받았다.

곡성군 관계자는 “현재 마지막 공정인 교량 슬러브 설치를 위한 공사를 진행 중으로 추석 전에 공사가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에게 안전하고 정비된 하천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