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법사위, 국정농단 국정조사 추진에 무게
민주당 법사위, 국정농단 국정조사 추진에 무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법원행정처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 관련한 미공개 문건 410개 문서 파일 중 사법부 전산망에 공개하지 않았던 미공개 문건228건을 31일 오후 공개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의 모습. ⓒ천지일보 2018.7.31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법원행정처가 양승태 전 대법원장 시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과 관련한 미공개 문건 410개 문서 파일 중 사법부 전산망에 공개하지 않았던 미공개 문건228건을 31일 오후 공개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의 모습. ⓒ천지일보 2018.7.31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양승태 사법부의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11일 비공개회의를 열고 사법농단 의혹 규명을 위해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법사위원들은 이런 의견을 원내지도부에 전달했다.

이와 관련해 홍영표 원내대표는 “법사위원들이 원내지도부에 정식으로 건의를 했기 때문에 당 차원에서 논의하겠다. 야당과의 협상을 통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국정감사와 본회의 일정을 고려해 11월쯤 국정조사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