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식 목포시장, 군산에서 도시재생사업 모색
김종식 목포시장, 군산에서 도시재생사업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청 전경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18.9.10
목포시청 전경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18.9.10

[천지일보=김미정 기자] 김종식 목포시장이 전북 군산에서 도시재생사업의 성공 방안을 모색했다.

김 시장은 지난 9일 조옥현 도의원, 관계 공무원 등과 함께 군산을 찾았다.

김 시장은 ‘1897개항문화의거리’ 조성사업이 군산 도시재생사업과 가장 유사한 모델이라 판단하고 그동안 군산시에서 추진한 사업을 견학하기 위해 군산 도시재생사업 현장과 도시재생지원센터 등을 방문했다.

군산시는 지난 2008년도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사업으로 ‘근대산업유산벨트화사업’을 추진했다. 이와 함께 2014년 선정된 도시재생 선도지역사업(국토교통부)과 2015년 ‘군산대표관광지 육성사업’(전라북도)을 연계해 문화거점시설을 조성, 관광마케팅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다.

군산시는 근대문화유산을 활용해 테마 가로조성사업 및 근대역사 경관조성사업 등을 추진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 관광객은 사업 초기 22만명이었으나 2015년 82만명, 2016년 102만명으로 계속 증가 추세를 보인다.

시 관계자는 “목포에도 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근대문화유산이 많다. 만호동 일대에서 추진할 ‘1897개항문화의거리’ 조성사업이 목포만의, 목포다운 매력을 뽐낼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