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인니는 매우 소중한 친구”… 조코위 “다시 만나 기뻐”
文대통령 “인니는 매우 소중한 친구”… 조코위 “다시 만나 기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일 오후 양국 공동 언론발표를 마치고 악수를 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일 오후 양국 공동 언론발표를 마치고 악수를 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文대통령, 10일 국빈 방한 조코위 대통령과 정상회담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한국을 국빈 방문한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만나 “인도네시아는 매우 소중한 친구이자, 신남방정책의 핵심적인 협력 파트너”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 소규모회담 모두발언에서 “양국은 수교 45년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괄목할 협력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간 교역 규모는 200억불에 달한다”면서 “현재 인도네시아엔 3000여개의 우리 기업이 진출하여 약 8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인도네시아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두 나라 협력은 전투기와 잠수함을 공동으로 생산하고 개발하는 그런 단계까지 발전했다”며 “인적 규모도 활발해 지난해에만 60만명의 두 나라 국민들이 상호방문을 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간 특별전략적동반관계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협력 방안들을 폭넓고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조코위 대통령은 “따듯한 환영에 감사드린다. 다시 우리가 만나게 되어 기쁘다. 이번에 한국에 3번째로 방문한다”며 “양국간의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강하게 해 앞으로 우리가 구체적인 변화가 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아시안게임을 잘 진행했고 안전하게 끝난 것에 매우 기쁘다. 한국 지원에 감사드린다. 이낙연 총리를 직접 만나 뵀다”며 “폐막식 때는 한국의 케이팝 밴드, 슈퍼주니어나 아이콘 같은 그룹이 재밌게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