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분권본부 대표단, 정미영 금정구청장과의 간담회 열어
부산분권본부 대표단, 정미영 금정구청장과의 간담회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분권혁신운동본부가 10일 오후 2시 금정구청에서 정미영 금정구청장과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공: 부산분권본부)  ⓒ천지일보 2018.9.10
부산분권혁신운동본부가 10일 오후 2시 금정구청에서 정미영 금정구청장과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공: 부산분권본부) ⓒ천지일보 2018.9.10

당면 과제로 자치분권협의회 구성 및 운영 요청

부산지역 자치-분권운동 재점화 계기 기대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2002년부터 시민중심 자치분권 운동을 전개해 오고 있는 부산분권혁신운동본부(상임대표 황한식 부산대 명예교수)가 10일 오후 2시 금정구청에서 정미영 금정구청장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지난달 22일 서은숙 부산진구청장, 24일 이성문 연제구청장에 이어 3번째 개최되는 이번 간담회는 분권 본부가 지난 6.13 지방선거 시기 구청장-군수들과 체결한 올해 지방선거 시민 의제 협약사항을 확인하고 실천방안을 협의하는 동시에 6.13 지방선거 이후 소강상태에 있는 부산지역 자치분권 운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분권 본부는 자치-분권 정책 강화를 위한 당면 최우선 과제로 자치-분권 주체 형성 및 활성화를 위해 자치-분권 협의회를 조속히 구성해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것을 요청했다.

부산시 16개 구·군 중 강서구를 제외한 15개 구·군은 이미 2015년과 2016년에 자치-분권 지원 및 촉진 조례를 제정했으나 자치분권협의회를 구성해서 운영하는 곳은 현재 사상구 1곳뿐이다.

황한식 분권 본부 상임대표는 “이번 연속 간담회가 자치분권 현안과 당면 과제, 향후 진로 등에 대한 공감대를 구축하고 지역혁신과 주민자치 발전을 위한 실질적 민-관협치문화 향상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며 “무엇보다도 지역으로부터의 자치분권 추진역량 강화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분권 본부는 6.13 지방 선거시기 시민참여를 통해 정립한 15대 시민의제를 부산시장, 교육감, 구청장 후보들과 주요정당 부산시당을 대상으로 공약채택 여부에 대한 공개질의 및 부산시민협약 체결을 추진했다.

오거돈 시장, 김석준 교육감, 구청장·군수 16명과 주요정당 부산시당 4곳으로부터 답변서를 회신받아 그 결과를 공표하고 오거돈 부산시장과 구청장 후보들과는 부산 시민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부산분권혁신운동본부가 10일 오후 2시 금정구청에서 정미영 금정구청장과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공: 부산분권본부)  ⓒ천지일보 2018.9.10
부산분권혁신운동본부가 10일 오후 2시 금정구청에서 정미영 금정구청장과의 간담회를 하고 있다. (제공: 부산분권본부) ⓒ천지일보 2018.9.1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