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어린이집 통학차량 1074대 ‘안심벨’ 설치
인천시, 어린이집 통학차량 1074대 ‘안심벨’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전자, 어린이집 차량 뒷좌석 확인 후 경광등 울림 꺼짐

차량 운행 어린이집 803개 전수 조사·안전 교육

1074대 어린이집 차량에 연말까지 안전시스템 완료 예정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관내 어린이집 통원차량에 ‘잠자는 아이 확인장치’인 ‘안심벨’을 설치한다.

시는 지난 7월 경기도 동두천 어린이집 통원차량 갇힘 어린이사망 사고 후 관내 2151개 전체 어린이집 중 통학차량을 운행하는 803개의 어린이집에 대한 전수조사 후, 총 1074대의 차량에 ‘안심벨’을 설치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될 안심벨은 운전기사가 시동을 끈 뒤 차량 내부를 모두 확인하고 맨 뒷좌석의 확인벨을 눌러야먄 경광등 울림이 꺼지게 된다.

이는 운전자가 경광등 울림을 끄기 위해 차량의 맨 뒷좌석까지 이동하면서 잠들어 있는 어린이 유무를 확인, 어린이집 차량에 아이들이 방치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일환이다.

시는 그동안 벨방식과 근거리무선통신(NFC)방식, 동작감지센서방식 등의 다양한 안전시스템 적용을 놓고 어린이집 관계자와 군·구 담당자 의견을 수렴, 별도의 유지비용 없이 고령 운전자 사용에도 편리한 ‘벨 방식’을 도입키로 한 것이다.

이영순 출산보육과장은 “조속히 모든 어린이집 차량에 안심벨이 설치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지속적으로 통학차량 내 안전시스템 정상 작동여부, 안전수칙 준수 및 안전관리 여부를 점검해 부모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안전한 보육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