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포지오티닙, 유전자 변이 폐암 치료 패러다임 바꾼다”
한미, “포지오티닙, 유전자 변이 폐암 치료 패러다임 바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한미약품이 개발한 항암 혁신신약 ‘포지오티닙’의 신규 임상 데이터가 공개됐다.

한미약품 파트너사인 미국 스펙트럼은 이달 말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제19회 세계폐암학회(WCLC)에서 구두 발표될 임상결과 초록을 5일(현지시각) 보도자료 등을 통해 공개했다고 6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초록에는 비소세포폐암 환자 중 EGFR(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및 HER2(사람상피세포증식인자수용체2형) 엑손20 변이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호트(전향성 추적조사) 연구의 중간결과가 수록됐다. 특히 HER2 코호트 연구결과는 최초 공개되는 데이터로 스펙트럼은 오는 24일 WCLC 구두 세션에서 이를 발표한다.

EGFR 코호트 연구는 모집된 환자 50명 중 40명에 대한 반응 평가로 진행됐다. 객관적 반응률(ORR)은 58%, 질병통제율(DCR)은 90%, 무진행 생존기간 중간값(Median PFS)은 5.6개월로 조사됐다. HER2 코호트는 객관적 반응률(ORR) 50%, 질병통제율(DCR) 83%로 확인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가장 흔히 나타난 부작용은 EGFR 약물 관련 부작용으로 이미 알려진 피부 발진, 설사, 손톱 주위염이었다. 부작용 발생 환자 일부는 12mg, 또는 8mg으로 복용 용량을 줄였다.

존 헤이맥 텍사스대 MD 앤더슨 암센터 박사는 “이번 연구는 EGFR 및 HER2 exon20 변이 환자 치료에서 포지오티닙의 역할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증거로 지금까지 어떤 표적 치료법도 없었던 환자들에게 의미있는 진보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며 “이 결과는 ‘미충족 수요’가 높은 환자군에서 시행한 가장 큰 단일 데이터로 세계폐암학회에서 구두 발표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암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상용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효성 2018-09-06 21:21:15
암투병으로 고생하시는 환자분들이 이런 소식에 힘을 얻으셨으면 좋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