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오늘 신성장동력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 논의
당정청, 오늘 신성장동력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바이오헬스ㆍ소프트웨어ㆍ지식재산 일자리 창출 당정협의에서 김태만 특허청 차장, 국회 기동민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김성수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홍의락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김정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이 손을 맞잡고 있다. ⓒ천지일보 2018.9.6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바이오헬스ㆍ소프트웨어ㆍ지식재산 일자리 창출 당정협의에서 김태만 특허청 차장, 국회 기동민 보건복지위원회 간사, 김성수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 홍영표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홍의락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김정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이 손을 맞잡고 있다. ⓒ천지일보 2018.9.6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지식재산 일자리 당정협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4차 산업혁명 시대 신성장동력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을 논의했다. 

당정청은 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당 논의를 위한 당정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에서는 보건복지부가 ‘바이오헬스 신성장동력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계획’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소프트웨어 혁신성장전략’을 각각 보고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특허청은 ‘지식재산 기반 민간일자리 창출방안’을 보고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5000만명 규모의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 향후 5년간 1000여명의 바이오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등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특허청은 올해 초 업무보고에서 ▲지식재산 사업화 촉진으로 질 좋은 일자리 창출 ▲중소·벤처기업의 지식재산 보호 강화로 공정경제 구현 ▲강하고 돈 되는 지식재산 창출로 혁신성장 주도 ▲미래를 준비하는 지식재산 기반 마련 등 4대 핵심과제의 중점 추진을 약속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