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실종아동 방지 위한 지문사전등록 의무화’ 정책토론회
‘장기실종아동 방지 위한 지문사전등록 의무화’ 정책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황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과 국회입법조사처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장기실종아동 방지를 위한 지문사전등록 의무화 관련 정책토론회’를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나주봉 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시민의모임 대표와 오병일 진보네트워크센터 활동가, 문병구 경찰수사연수원 지능범죄학과 교수, 박선권 국회입법조사처 보건복지여성팀 입법조사관, 임대식 보건복지부 아동권리과장, 윤채완 국가인권위원회 아동청소년인권과장 등 전문가가 참석했다. ⓒ천지일보 2018.9.5

[천지일보=황지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과 국회입법조사처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장기실종아동 방지를 위한 지문사전등록 의무화 관련 정책토론회’를 열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나주봉 전국미아실종가족찾기시민의모임 대표와 오병일 진보네트워크센터 활동가, 문병구 경찰수사연수원 지능범죄학과 교수, 박선권 국회입법조사처 보건복지여성팀 입법조사관, 임대식 보건복지부 아동권리과장, 윤채완 국가인권위원회 아동청소년인권과장 등 전문가가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