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9주째 상승… 연중 최고치 경신
휘발유 9주째 상승… 연중 최고치 경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별 휘발유 판매가격. (제공: 한국석유공사 오피넷)
지역별 휘발유 판매가격. (제공: 한국석유공사 오피넷)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전국 휘발유 평균가격이 또 오르며 9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연중 최고치도 또 경신했다.

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8월 마지막 주 전국 보통 휘발유 평균가격은 전주 대비 리터(ℓ)당 평균 0.9원 오른 1620.3원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9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고 8월 4째주(1619.4원)에 이어 연중 최고치도 다시 갈아 치웠다.

휘발유 기준 최저가 상표는 알뜰주유소로 휘발유 판매가격은 1596.8원이었고 최고 상표가는 SK에너지로 1637.2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 휘발유 가격이 제일 높았다. 서울 휘발유가는 전주 대비 1.4원 상승한 1707.4원으로 전국 평균가격 대비 87.1원 높았다. 최저가 지역은 대구로 전주 대비 0.9원 상승한 1594.6원을 기록했다.

경유가격 역시 올랐다. 8월 5째주 경유가격은 전주 대비 0.9원 오른 1421.1원을 기록했다. 상표별로 보면 최저가는 자가상표로 판매가격은 1397.8원이었고 최고가 상표는 SK에너지로 1438.1원을 기록했다.

석유공사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 우려 등에 따른 하락요인과 미국 원유 및 휘발유 재고 감소,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봉쇄 위협 등 국제유가 상승요인이 혼재하고 있다”며 “국내 제품가격은 강보합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국내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ℓ당 평균 2.5원 상승한 1616.5원을 기록하며 6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1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주유소의 모습.ⓒ천지일보 2018.8.11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국내 휘발유 판매가격이 전주 대비 ℓ당 평균 2.5원 상승한 1616.5원을 기록하며 6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은 11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주유소의 모습.ⓒ천지일보 2018.8.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