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유통업체 매출 전년比 7.8%↑… 전월보단 주춤
7월 유통업체 매출 전년比 7.8%↑… 전월보단 주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증감률.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7월 기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증감률.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7월 매출 11조 100억원

온·오프라인 모두 성장세

오프라인, 대형마트만 ↓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7월에도 유통업체 매출이 성장세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11조 1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10조 2100억원) 대비 7.8% 성장했다고 30일 밝혔다. 1년 전과비교하면 성장했지만 6월(8.1%)보다는 성장세는 소폭 줄어들었다.

7월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1년 전보다 2.3% 증가했고 온라인 유통업체는 17.8% 성장했다. 오프라인은 매출감소세인 대형마트를 제외한 편의점·백화점에서 매출이 오르면서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편의점은점포수 증가(7.1%)와 폭염으로 인해 아이스크림·음료수 등 식품군(9.9%) 매출이 늘면서 전체 8.9% 성장을 기록했다. 점포당 매출액도 1.7% 소폭 늘었다. 백화점 역시 폭염 덕에 냉방가전 등 가정용품이 9.2% 성장하면서 전체 매출이 2.9% 증가했다. 기업형수퍼마켓(SSM)은 나들이 수요 확대와 상품구색 강화 등에 따라 주력 품목인 식품부문(4.3%, 비중 88.7%)의 매출이 늘면서 전체 매출이 1.8% 성장률을 기록했다. 반면 대형마트는 폭염으로 가전부문 매출은 1.6% 성장했지만 식품군(-0.4%)을 비롯한 나머지 상품군의 매출이 모두 감소하면서 전체 매출이 전년 대비 2.5% 매출이 줄었다.

온라인도 성장세를 유지 중이다. 온라인판매(21.5%), 온라인판매중개(16.3%) 모두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증가했다. 온라인판매는 폭염으로 여행상품 등 서비스·기타부문(37.6%), 건강보조식품 등 식품군(29.9%) 매출이 크게 성장하면서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온라인판매중개는 계절가전 수요 증가에 따른 가전·전자부문(20.3%, 비중 29.2%) 중심으로 모든 상품군 매출이 고르게 늘었다.

온오프라인 통합 상품군별 매출을 보면 가전·문화부문이 15.7%로 가장 많이 늘었고 서비스(10.9%), 유명브랜드(10.7%), 식품(7.4%), 생활·가정(4.6%), 패션·잡화(2.0%) 순을 기록했다.

업태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매출이 많이 늘어난 온라인과 편의점 부문의 비중이 확대됐고 대형마트와 백화점을 비롯한 나머지 업태는 소폭 줄었다. 7월 편의점 매출 비중은 17.8%로 전년 동기(17.6%)보다 소폭 늘었고 온라인 판매도 전년 대비 1.3%P 늘어 11.3%를 기록했다.

업태별 매출구성비.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업태별 매출구성비. (제공: 산업통상자원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