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김학범호, 베트남 꺾고 결승행… 이승우 2골·황의조 1골
[아시안게임] 김학범호, 베트남 꺾고 결승행… 이승우 2골·황의조 1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종료 후 한국 선수들이 인사하고 있다. 한국 3-1 승리. 2018.8.29 (출처: 연합뉴스)
29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종료 후 한국 선수들이 인사하고 있다. 한국 3-1 승리. 2018.8.29 (출처: 연합뉴스) 

준결승서 3-1 승리… 이변은 없었다
초반부터 3골 폭격, 베트남 1골 만회
내달 1일 일본-UAE 승자와 결승 매치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이변은 없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이 29일(한국시간) 베트남과의 준결승전에서 3-1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은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에서 박항서 감독이 지휘하는 베트남을 상대로 맞아 전후반 3골을 꽂아 넣으며 승리했다. 

이에 따라 한국은 은메달을 확보하면서 금메달에 한발짝 더 다가가게 됐다. 

한국은 베트남을 맞아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좌우 날개에 이승우와 황희찬을 배치한 4-2-3-1 전술을 썼다. 주장 손흥민은 공격형 미드필더로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이날 경기 초반 분위기를 잡은 쪽은 한국이었다. 이승우는 전반 6분 베트남 문전 앞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벌어진 상대 수비수와의 혼전 상황에서 볼을 잡아 침착하게 골로 성공시켰다.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전반 26분 황의조의 득점포가 터졌다. 황의조는 중앙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베트남과의 격차를 단숨에 2골 차로 벌렸다. 이번 대회 황의조의 9번째 득점이다. 

전반전을 2-0으로 앞선 채 기분 좋게 후반전에 돌입한 한국의 공격 본능은 계속됐다. 후반 54분 이승우가 페널티지역 좌측에서 골대 왼쪽 아래쪽으로 오른발 골을 성공시키며 스코어를 3-0으로 벌렸다. 

많은 골 차이로 다급해진 베트남의 추격도 만만치 않았다. 한국 간판 공격수 황의조가 교체돼 나가는 등 경기 분위기가 다소 바뀐 상황에서 날카로운 공격을 시도했고, 결국 후반 69분 쩐 민 부옹이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골을 성공시키며 한 골을 만회했다. 

한국의 공격을 조율하던 손흥민과 날카로운 공격으로 분위기를 주도하던 이승우가 교체돼 나가면서 분위기는 다소 소강 상태에 들었다. 베트남이 사력을 다해 공격을 퍼부었으나 경기 결과는 바꾸지 못했다. 한국 골키퍼 조현우가 위기 때마다 안정적으로 골을 막아냈고, 경기는 3-1 한국의 승리로 끝났다.

결승에 진출하면서 은메달을 확보한 김학범호는 오는 9월 1일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일본-아랍에미리트 준결승 승자와 대망의 결승전을 치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