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이명박에게 살인죄 추가하라”… 처벌 촉구
쌍용차 노조 “이명박에게 살인죄 추가하라”… 처벌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범국민대책위 관계자들이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전국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범국민대책위 관계자들이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을 살인죄로 처벌하라!”

쌍용차 노조가 28 오후 7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 수감된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 앞에서 ‘이명박 재산 몰수 쌍용차 원상회복 결의대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기자회견에서 쌍용차 사태 당시 쌍차지부 지부장(노조위원장)이었던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은 “너무 늦었고, 정말 아픈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간다”며 “오늘 장대비가 내렸는데 하늘에 있는 동지들이 함께 통곡하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 복직 및 명예회복, 유가족에 대한 사과 등을 정부가 신속하고 명확하게 진행해야 한다”며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집행위원장은 “오늘부로 이명박에게 살인죄를 추가해야 한다”며 “(쌍용차 사태로) 우리 노동자와 가족이 자그마치 서른 명이 숨졌다. 전두환이 5.18의 책임을 회피하지만 누가 봐도 책임자이듯, 쌍용차 살인진압의 책임자는 이명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살인진압 이명박을 살인죄로 처벌하라” “해고자는 공장으로, 책임자는 처벌하라”고 구호를 외쳤다.

앞서 이날 2009년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원들 파업 농성에 대한 경찰 진압을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최종 승인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청 인권침해사건 진상조사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쌍용차 사건에 대한 인권침해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쌍용차 사태은 2009년 쌍용차 노조가 사측의 구조조정에 반대해 평택 공장 점거 농성을 하는 과정에서 사측과 협조한 경찰이 경찰특공대를 투입하고 대테러장비를 사용하는 등 강제 진압한 사건을 말한다.

진상조사위는 경찰청에 공권력의 과잉 행사에 대해 사과하고 관련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취하라고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