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79억원 규모 공공주택지구 조사설계용역 발주
LH, 179억원 규모 공공주택지구 조사설계용역 발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총 용역비 약 179억원에 달하는 성남복정 등 5개 신규 공공주택지구 조사설계용역을 발주한다고 28일 밝혔다.

세부 발주금액은 성남복정 47억원, 화성어천 47억원, 의왕월암 42억원, 인천가정2 27억원, 울산태화강변 16억원이다. 지난 5월 1차 발주한 경산대임 등 5개 공공주택지구에 이은 올해 2번째 공공주택지구 발주 용역이다.

이번 발주하는 조사설계용역은 사업수행능력평가(PQ) 및 기술제안서(TP) 또는 기술자평가(SOQ)를 실시하고 적격업체를 대상으로 가격입찰을 통해 낙찰자를 결정한다. 동일날짜 입찰공고 건에 대해서는 참여기술자의 중복참여를 제한한다.

LH는 신규 공공주택지구의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용역 입찰단계에서 스마트시티 솔루션 도입의 적정성을 평가하게 된다. 이를 통해 도시공간에 정보통신융합기술과 친환경기술을 적용해 행정·교통·물류·방범·방재·에너지·환경·물관리 등의 도시기능을 효율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사업지구별 스마트시티 비전을 설정하고 미래의 생활패턴 변화에 부합하고 국민 체감도가 높은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도입해 사업초기부터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사람 중심의 스마트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기타 세부내용은 LH 전자조달시스템에 게시된 사업지구별 전자입찰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LH 관계자는 “정부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라 청년·신혼부부·고령가구 등에 주택을 공급하는 이번 신규 공공주택지구가 사람 중심의 스마트시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