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에 또 재역전… 황의조가 이끈 각본 없는 드라마
역전에 또 재역전… 황의조가 이끈 각본 없는 드라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현지시간)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패널티킥을 성공시키자 손흥민 등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8.8.27 (출처: 연합뉴스)
27일 오후(현지시간)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남자 축구 8강 우즈베키스탄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이 패널티킥을 성공시키자 손흥민 등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8.8.27 (출처: 연합뉴스) 

김학범호, 난적 우즈벡 꺾고 4강 안착
황희찬 페널티킥 성공으로 승부 쐐기
베트남 박항서호와 맞대결 성사 주목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7일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4-3으로 승리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8강전에서 대표팀은 전후반 3-3 동점으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연장 후반 황희찬의 결승골로 우즈벡을 누르고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승리의 일등공신은 이날 한국 팀의 4골 중 3골을 넣은 황의조였다. 선제골과 동점골이 모두 그의 발끝에서 나왔다. 그는 이번 대회 8호골까지 성공시키며 전체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해트트릭’을 두 번이나 기록하고 있다. 

이번 경기 맹활약은 그를 둘러싼 논란을 일거에 잠재우게 됐다. 그는 대회 직전 와일드카드로 선정되자 인맥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014년 성남FC 선수 시절 당시 김학범 감독과 한솥밥을 먹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황의조는 인맥 논란을 실력으로 불식시키는 데 성공했다. 바레인과의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6-0 대승을 이끌었다. 말레이시아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패했을 당시 유일하게 만회골을 넣었다. 이후 ‘난적’ 이란과의 16강전에서 결승골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숙적’ 우즈벡과의 경기는 황의조의 진가를 유감없이 발휘한 일전이었다. 전반 4분 손흥민으로부터 골을 넘겨받아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우즈벡에게 동점골을 허용해 맥빠진 상황에서 황의조는 전반 34분 중앙에서 골대 오른쪽 위를 향한 오른발 슛을 성공시키며 스코어를 2-1로 만들었다. 

후반전 들어 우즈벡에게 연속골을 허용하며 역전을 당해 패색이 짙어지는 상황에서도 황의조가 해결사로 나섰다. 황의조가 오른쪽 중앙에서 골대 정면 아래를 향해 오른발로 골을 넣으면서 스코어를 3-3으로 팽팽하게 만들었다. 

피말리는 연장전에서 결승골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도 그였다. 상대 골문으로 쇄도하던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로부터 페널티킥 반칙을 얻어냈다. 황희찬이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면서 4-3 승리를 확정했다. 

이번 대회에서 가장 강력한 상대로 평가받던 우즈벡은 황의조의 활약 앞에 무릎을 꿇을 수밖에 없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1월 중국에서 치러진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에서 우즈벡에 당했던 1-4 참패의 치욕을 완전히 씻어냈다. 

4강에 안착한 한국 팀은 베트남-시리아 8강전 승자와 격돌한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4강에 올라올 경우 한국 대 베트남이라는 빅매치가 성사된다. 황의조 주연의 또 다른 드라마가 탄생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