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女카누 남북단일팀 金에 “한반도 전체에 기쁨”
文대통령, 女카누 남북단일팀 金에 “한반도 전체에 기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500미터 여자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남북 단일팀(위)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카누용선 500미터 여자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남북 단일팀(위)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남북단일팀 첫 금메달 소식에 페이스북에 축하 글 올려

“남북 선수들 환상의 호흡… 한반도 평화 파이팅” 격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아시안게임에서 카누 용선 남북단일팀이 금메달을 획득한 것에 대해 “한강에서 땀 흘리던 젊은이들과 대동강에서 금메달의 꿈을 키우던 젊은이들이 한반도 전체에 기쁨을 줬다”고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카르타에서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아시안게임 카누 용선 여자 500m 경기에서 남북단일팀이 금메달을 획득했다. 단 20일 함께 훈련한 우리팀이 시상대에서 아리랑을 울렸다. 참으로 장하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카누 용선은 신바람 나는 경기다. 고수부터 패들러, 키잡이까지 모두 한마음으로 북소리에 맞춰 노를 저어야 승리할 수 있는 경기”라며 “남북 선수들이 환상의 호흡으로 신나게 힘을 합쳐 가장 앞서 들어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선수들의 이름을 각각 거론하면서 “우리 단일팀, 부여군청 소속 김현희 선수, 구리시청 소속 변은정 선수, 전남도청 소속 조민지 선수, 한국체대 장현정, 이예린 선수와 북측의 정예성, 윤은정, 김수향, 차은정, 허수정 선수가 힘차게 노를 저었다”며 “북측 도명숙 선수가 북을 두드려 우리 선수들의 사기를 돋우고 리향 선수가 방향을 잘 잡아주었다”고 칭찬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모두 수고하셨고 고맙다. 경기장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다른 선수들도 항상 응원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화이팅! 남북 단일팀 화이팅! 선수들의 꿈과 한반도 평화 화이팅!”이라고 선수단 전체를 응원했다.

앞서 여자 카누 용선 단일팀은 26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500m 결선에서 2분 24초 788로 우승했다. 이로써 여자 카누 단일팀은 종합대회 최초로 금메달을 목에 거는데 성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