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디젤차 배기가스 측정기준 강화
9월부터 디젤차 배기가스 측정기준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젤차 배기가스 인증검사. (출처: 연합뉴스)
디젤차 배기가스 인증검사. (출처: 연합뉴스)

대부분 디젤차 SCR 장착해

가격 100만~300만원 올라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9월부터 디젤 자동차에 대한 배기가스 측정방식이 한층 강화됨에 따라 일부 모델의 가격 인상과 함께 디젤차의 입지도 더욱 좁아질 전망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내달 1일부터 새로운 배기가스 규제인 국제표준시험방법(WLTP)이 국내 모든 중·소형 디젤차에 적용된다. 지난해 9월부터 새로 인증받는 디젤차에는 이미 해당 규제가 적용됐으며 다음 달부터는 기존의 유럽연비측정방식(NEDC)으로 인증을 받아 생산 중인 모델에도 동일하게 시행된다.

WLTP가 적용되면 시험주행 시간과 거리, 평균속도가 길어지고 기존보다 감속·가속 상황이 더 많아진다. 이런 조건에서 시험 차량의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은 기존과 같은 기준인 ‘0.08g/㎞ 이하’를 충족해야 해 통과하기에 더 까다로워진다.

국내 제조사들은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희박질소촉매장치(LNT) 등 기존의 배기가스 저감장치 외에 요소수로 질소산화물을 줄이는 선택적환원촉매장치(SCR)를 추가하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최근 출시한 투싼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디젤 모델과 올해 초 완전변경(풀체인지)이 이뤄진 싼타페 디젤 모델에 SCR을 달았다. 기아차 쏘렌토와 스포티지, 모하비 등에는 이미 SCR가 장착됐다.

디젤차가 주력인 쌍용차도 최근 SCR을 적용한 G4 렉스턴의 연식변경 모델을 출시하는 등 대응하고 있다. 한국GM의 쉐보레 이쿼녹스는 이미 SCR을 단 채 판매되고 있고 최근 연식변경을 거친 트랙스에도 SCR이 추가됐다. 르노삼성은 SM3, SM6, QM3, QM6, 클리오의 디젤 모델에 대해 SCR 장착 없이 LNT 효율을 높여 새 규제를 충족시켰다.

수입차 업체들도 대부분 디젤 제품군에 SCR을 장착해 인증을 진행하고 있다. 이 같은 조치에 업계에서는 SCR 장착에 따라 100만~300만원가량 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