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어린이집서 3살원아 교사 차량에 치여 사망
당진 어린이집서 3살원아 교사 차량에 치여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어린이집 주차장에서 보육교사의 차량에 치여 원아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충남 당진경찰서에 따르면 하루 전 오전 10시 50분쯤 충남 당진시 송학면 한 어린이집 주차장에서 3살 원아 A군이 보육교사 B(43)씨가 몰던 차량에 치였다. 사고 직후 A군은 다른 교사 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사고 전 A군은 담임 보육교사와 함께 건물 밖 놀이터에서 야외수업을 받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내리막길을 지나 어린이집 주차장으로 좌회전하던 B씨는 잠시 담임교사가 신경을 쓰지 못한 사이 주차장 쪽으로 오던 A군을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사의 차량에 블랙박스가 없고 어린이집 CCTV에도 사고 장면을 찍히지 않았다.

경찰은 A군의 장례가 끝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어린이집의 관리 소홀 여부 등을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