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게임] 금맥 터트린 인도네시아의 금요일… 금메달 7개
[아시안 게임] 금맥 터트린 인도네시아의 금요일… 금메달 7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렘방=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정 남자 경량급 싱글스컬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박현수(가운데)가 은메달을 획득한 홍콩 치우힌춘(왼쪽), 동메달을 딴 인도 두시얀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팔렘방=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정 남자 경량급 싱글스컬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박현수(가운데)가 은메달을 획득한 홍콩 치우힌춘(왼쪽), 동메달을 딴 인도 두시얀트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정·사격·수영·사이클·볼링·펜싱 등 金 수확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회 7일차인 24일 한국 대표팀이 무더기로 금메달을 수확하는 성과를 냈다. 인도네시아 팔렘방에서 3개, 자카르타에서 4개의 금이 터졌다. 종합 순위는 중국과 일본에 이어 3위다. 금 23개, 은 26개, 동 28개 등 총 77개의 메달을 획득했다.

한국은 이날 오후 10시 30분 현재(한국시간) 금메달 7개, 은메달 4개, 동메달 1개를 쓸어담았다.

첫 번째 금메달 소식은 조정 남자 경량급 싱글스컬에 출전한 박현수(경북도청)가 가장 먼저 전했다. 박현수는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조정 남자 경량급 싱글스컬 결선에서 2000m 구간을 7분12초86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로써 박현수는 아시안게임 조정에서 금메달을 따낸 네 번째 한국 선수로 기록됐다. 이전에는 2006년 도하 대회 신은철(남자 싱글스컬), 2014년 인천 김예지(여자 싱글스컬)와 지유진(여자 경량급 싱글스컬)이 금메달을 따냈다.

다음 금메달 소식은 사격장에서 들려왔다. 최영전(상무)은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린 사격 남자 300m 소총 3자세 결선에서 569점을 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위인 사우디아라비아의 후세인 알하르비를 1점 차로 따돌린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정상에 올랐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이원규(상무)도 563점으로 동메달을 추가했다.

정유진(청주시청)도 남자 10m 러닝타깃에서 북한 박명원 선수를 6-4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거는 주인공이 됐다. 그는 공동 3위로 결선에 올라 준결승에서 후 부옹 응오(베트남)를 꺾고 결승에 진출했고 결승에서 박명원와 긴장감 있는 경기를 펼쳤다. 정유진은 5-1까지 앞서다가 5-4까지 추격을 허용했으나 10번째 발에서 승리를 따내 최정상에 올랐다.

2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사격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남자 300미터 3자세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최영전(왼쪽)과 동메달 이용규가 환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사격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사격 남자 남자 300미터 3자세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최영전(왼쪽)과 동메달 이용규가 환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민정(KB국민은행)은 여자 10m 공기권총에서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민정은 이날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슈팅 레인지에서 열린 사격 여자 10m 공기권총 결선에서 237.6점을 쏴 김민정은 240.3점을 쏜 왕첸(중국)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조정 남자 경량급 더블스컬에선 김병훈과 이민혁(대구상수도사업본부)이 7분03초22로 2위를 기록해 은메달을 추가했다.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볼링센터에서 열린 볼링 여자 6인조 경기에서도 금메달을 따냈다. 이나영(32, 용인시청), 김현미(30, 곡성군청), 이연지(30, 서울시설공단), 한별(26, 구미시청), 류서연(30, 평택시청), 백승자(27, 서울시설공단)가 출전한 우리나라는 총점 8338점으로 우승했다. 25일에는 남자 6인조에서 추가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팔렘방 밖에서도 금메달과 은메달 소식은 쏟아졌다. 수영 국가대표 김서영(경북도청)이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수영에 8년 만의 금메달을 안겼다. 김서영은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수영장에서 열린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08초34의 대회 신기록을 세우고 금메달을 땄다.

도로 사이클 국가대표 나아름(상주시청)도 인도네시아 웨스트 자바 수방 일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도로사이클 여자 도로독주에서 18.7km를 평균 시속 35.116㎞로 31분 57초 10만에 달려 금메달을 차지했다. 그는 지난 22일 여자 개인도로 금메달을 이어 이번 대회 2관왕에도 올랐다. 아시안게임 역사상 처음으로 도로독주와 개인도로를 같은 대회에서 석권하는 기록을 세운 주인공이 됐다.

자카르타에선 김한솔(서울시청)이 기계체조 남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550점을 받아 섹와이훙(홍콩, 14.612)에 이어 2위 자리에 올라 값진 은메달을 얻었다.

한국 펜싱도 메달 소식을 전했다. 남자 플뢰레 단체전에서 24년 만에 감격의 금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하태규(29), 손영기(33, 이상 대전도시공사), 허준(30, 광주시청), 이광현(25, 화성시청)으로 이뤄진 남자 플뢰레 대표팀은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단체전 결승에서 홍콩을 45-37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여자 에페 단체전에서 2회 연속 은메달을 땄다. 강영미(광주 서구청), 최인정·신아람(계룡시청), 이혜인(강원도청)으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에 28-29로 져 은메달을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