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독일 헤레우스와 혁신 스타트업 해외진출 시동
KOTRA, 독일 헤레우스와 혁신 스타트업 해외진출 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권평오 KOTRA 사장(왼쪽 3번째)과 프랭크 스티츠 헤레우스 전자부문 사장(왼쪽 4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OTRA) ⓒ천지일보 2018.8.24
23일 권평오 KOTRA 사장(왼쪽 3번째)과 프랭크 스티츠 헤레우스 전자부문 사장(왼쪽 4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OTRA) ⓒ천지일보 2018.8.24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KOTRA(코트라, 사장 권평오)가 23일 KOTRA 본사에서 독일 헤레우스와 혁신 스타트업 파트너링 상담회를 개최했다.

헤레우스는 1851년 독일에서 금속 가공업으로 시작해 글로벌 첨단소재 기업으로 성장한 독일의 10대 가족기업 중 하나다.

이번 상담회는 권평오 KOTRA 사장이 지난 6월 프랑크푸르트에서 주재한 유럽지역 무역투자확대전략회의(무역관장회의)시 헤레우스 본사를 방문해 성사됐다.

헤레우스가 ▲산업용 배터리 ▲유연전기소자 ▲귀금속 기반 촉매 등 주력 분야의 혁신 기업과 공동 R&D를 통해 끊임없는 기술 혁신을 추진하려는 수요를 적극 반영한 것이다.

프랭크 스티츠 독일 본사 전자부문 사장 등이 참석한 이번 상담회에는 KOTRA에서 추천하고 헤레우스에서 선정한 ▲A사(리튬 이온 휴대용 배터리) ▲B사(그래핀 소재 종합 솔루션) ▲C사(고정밀 온도센서) ▲D사(나노잉크 기반 전극소재)가 참가해 글로벌 진출 및 R&D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KOTRA는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따른 글로벌 기업들의 오픈 이노베이션 수요를 적극 활용해 독일 바이엘(제약)과 한국 S사(심박세동측정기)와의 협력을 통한 ▲투자유치 ▲글로벌 레퍼런스 확보 등의 지원을 포함 총 12개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 사례를 만들어 왔다. ▲한국 ▲자동차 ▲디스플레이 등 3대 키워드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헤레우스의 ‘비전 2020’ 추진이 이번 상담회를 통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4차 산업혁명 중심지인 유럽의 혁신성장 움직임에 발맞춰 앞으로도 다양한 글로벌 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수요를 적극 발굴해 우리 혁신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