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2018년 대학생 리포터’ 고객패널 운영
신한생명, ‘2018년 대학생 리포터’ 고객패널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에 서울 을지로 신한생명 본점에서 열린 대학생 리포터 발대식에 이병찬 신한생명 사장(앞줄 왼쪽 일곱번째)이 참석해 리포터들을 격려하고 함께 파이팅을 하고 있다. (제공: 신한생명) ⓒ천지일보 2018.8.24
30일에 서울 을지로 신한생명 본점에서 열린 대학생 리포터 발대식에 이병찬 신한생명 사장(앞줄 가운데)이 참석해 리포터들을 격려하고 함께 파이팅을 하고 있다. (제공: 신한생명) ⓒ천지일보 2018.8.24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신한생명(대표 이병찬)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고객에게 보다 나은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자 선발된 ‘2018년 신한생명 대학생 리포터’가 수행과제를 부여받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신한생명은 디지털 환경에 익숙한 젊은 세대와 소통을 위해 지난 6월부터 대학생을 대상으로 고객패널 모집 접수를 시작했다. 이 기간에 모집인원의 5배가 넘는 지원서가 접수돼 1차 심사부터 경쟁이 치열했다. 1차 대상자를 선별한 후 전화면접 등의 전형과정을 거쳐 25명의 대학생 고객패널을 최종 선발했다.

대학생 리포터들은 ▲국내외 트렌드 리서치를 통한 서비스 및 마케팅 ▲디지털금융 기반의 상품과 서비스 ▲기업에서 운영하고 있는 애플리케이션 체험 등 개인별 과제를 통해 보험에 접목할 아이디어를 찾고 함께 공유할 예정이다.

또한 조별 과제를 통해 ▲고객서비스 ▲인터넷보험 ▲상품 관련 구체적인 아이디어도 준비하게 된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기존 고객패널들이 제안했던 다수의 아이디어들이 상품을 비롯해 ▲온라인보험 ▲서비스 개선 등에 적용해 고객 눈높이에 맞는 금융서비스 제공에 많은 도움이 됐다”며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제도를 운영해 선진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생명은 지난 2012년부터 고객패널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초기에는 주부 또는 가입자 중심으로 고객패널을 구성했다. 하지만 디지털 금융이 주요 트렌드로 부각되고 금융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 올해부터는 고객패널 전원을 디지털에 익숙한 대학생으로 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