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2018 전국민 승마체험 지원 사업 시행
마사회, 2018 전국민 승마체험 지원 사업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 전국민 승마체험 홍보포스터 (제공: 한국마사회) ⓒ천지일보 2018.8.22
한국마사회 전국민 승마체험 홍보포스터 (제공: 한국마사회) ⓒ천지일보 2018.8.23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지난 17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전 국민 승마체험’ 참가 희망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전 국민 승마체험’은 승마를 접해보기 어려운 국민들에게 한국마사회가 비용의 일부를 지원해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오는 9월부터 4000명을 대상으로 강습을 지원할 예정이며 18세 이상 만 65세 이하의 성인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말산업 포털사이트 ‘호스피아’에 회원가입 후 전국 120여개의 승마장을 대상으로 원하는 프로그램을 선택하면 된다.

프로그램은 크게 ‘개인’과 ‘단체’로 나뉘며 승마 초심자를 대상으로 ‘초급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개인과 단체 각각 2천여명 규모로 진행되며 단체의 경우 대학동아리·기업 등 5명 이상일 경우 신청 가능하다.

개인 참여자 모집은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단체는 별도 게시판에 참여 신청을 하면 심사 후 체험기회를 제공한다. 허위 및 중복 신청자는 임의로 취소가 가능하다. 단 만약 선정된 신청자가 취소할 경우 대기 순위 1번부터 순차적으로 선정된다.

1회 강습비는 최소 3만원에서 최대 5만원이며 마사회가 회당 2만 5천원의 비용을 고정적으로 지원한다. 잔여금액만 참여자가 부담하면 된다. 강습은 총 10회로 구성돼 있는데 회당 비용이 3만원일 경우 참여자가 회당 5천원씩 총 5만원만 내면 승마를 배울 수 있다.

승마장마다 차이는 있지만 보통 1회 45분 기승에 6~10만원으로 승마 체험 비용은 다소 비싼 편이다. 그러나 한국마사회의 ‘전국민 승마체험’ 사업을 이용한다면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승마를 배울 수 있다.

특히 승마는 신체의 평형성과 유연성을 길러 신체발달을 돕는 전신운동임과 동시에 대담성과 집중력·협동심 등이 길러지는 정신운동이다.

승마를 할 때 말의 걸음걸이로부터 발생되는 반동이 사람이 활동하면서 발생하는 골반의 움직임과 유사한데 이 때문에 말 위에서 가만히만 있어도 직접 걷는 것과 같은 운동효과를 얻을 수 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한국마사회는 국내유일의 말산업육성 전담기관으로서 말산업 육성의 핵심동력인 승마의 저변을 확대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