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스캔들’ 김부선 “죽을 각오로 거짓과 싸울 것”
‘여배우 스캔들’ 김부선 “죽을 각오로 거짓과 싸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2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지난 6월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은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 씨와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22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지난 6월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은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 씨와 김영환 전 경기도지사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이 “이제 죽을 각오로 거짓과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한 김부선은 “삶을 끝내려고 했으나 내 딸 이미소와 공지영 작가의 양심고백을 듣고 살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기까지 오기를 원하지 않았는데 이재명씨의 터무니없는 거짓말 때문에 저와 제 아이가 인격살해를 당했다”며 “연인관계를 입증할 자료는 많이 있지만, 수사기관에서 말하겠다”고 했다.

앞서 바른미래당 특위는 ▲방송토론 등에서 형(故 이재선씨)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사실과 배우 김부선씨를 농락한 사실을 부인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직권남용죄 등을 들어 이 지사를 고발한 바 있다.

이에 지난 6월 ‘이재명캠프 가짜뉴스대책단’은 김영환 전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부선씨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분당서 수사과는 이 지사가 고발된 사건은 ‘지능범죄수사팀’에 이 지사 측이 김 전 후보와 김씨를 고발한 사건은 ‘사이버팀’에 배당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