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재개… 갈등 완화 기대감에 세계 주가 상승
미중 무역협상 재개… 갈등 완화 기대감에 세계 주가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중국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공개 비판에 나섰다. 사진은 중국 하이난성 츙하이 은행에서 한 은행원이 달러화(왼쪽)과 위완화를 손에 들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중국이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공개 비판에 나섰다. 사진은 중국 하이난성 츙하이 은행에서 한 은행원이 달러화(왼쪽)과 위완화를 손에 들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중 무역전쟁의 해법을 모색할 양국 대표단의 협상이 22일(현지시간) 재개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이번 차관급 협상은 왕서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과 멀패스 미국 재무부 차관이 각각 대표로 나온다.

양국이 23일부터 각각 160억 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2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예정이어서 협상 결과에 더욱 이목이 쏠리고 있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이미 지난 20일부터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공청회를 시작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번 회담은 양측이 무역 분쟁을 다룰 방법을 찾는 것이 목적이며, 향후 추가 협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양측 관계자들이 전했다.

전 세계 주식시장에서는 벌써 무역갈등 완화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올랐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회의적인 시각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20일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이번 협상에 대해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번 협상에서 접점을 찾지 못할 경우 미국이 관세부과 계획을 밀어붙이고 중국도 예고대로 보복하는 최악의 시나리오가 실현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