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진화, 결혼식 눈물바다… “포기하려 했던 것 미안해”
함소원♥진화, 결혼식 눈물바다… “포기하려 했던 것 미안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소원♥진화, 결혼식 눈물바다 (출처: SBS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결혼식 눈물바다 (출처: SBS ‘아내의 맛’)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18살 연상연하 부부 함소원, 진화의 결혼식 현장이 공개됐다.

21일 방송된 SBS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이 18살 연하 남편 진화와 결혼식 현장에서 결혼서약을 읽던 중 눈물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남편 진화를 위해 쓴 편지를 통해 “2017년 6월 처음으로 당신을 만났다. 당신은 제게 호감을 보이며 다가왔고 그날부터 저도 당신을 마음에 품었다. 우리의 마음이 진지해지고 또 다시 우리에게 닥친 시련. 몇 번이나 포기하려 했던 제가 당신에게 미안하다. 포기하지 않고 사랑으로 잡아준 당신 남편께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그 사랑 안에서 당신의 아내가 될 수 있었고 전 엄마가 될 수 있었다. 그리고 시부모님 허락하에 드디어 결혼을 하게 됐다. 여전히 당신을 보면 행복하다. 당신과 함께 있으면 따뜻하다. 전 언제나 당신뿐입니다. 사랑합니다”고 애정을 표했다.

이날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본 함소원은 “남편을 보는 순간 눈물이 났다. 그리고 남편이 힘들었던 것들이 생각이 나서 눈물이 났다. 저는 안 울 줄 알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