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 쫓으려다 전자파 노출”… 손선풍기서 전자파 다량 검출
“무더위 쫓으려다 전자파 노출”… 손선풍기서 전자파 다량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환경보건시민센터가 20일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선풍기의 전자파를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0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환경보건시민센터가 20일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선풍기의 전자파를 측정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20

시중에서 판매되는 13개 중 12개서 검출

“신체에서 25㎝이상 떨어뜨려 사용해야”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무더위를 쫓기 위해 사용하는 손선풍기에서 우려할만한 수준의 전자파가 검출됐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0일 서울 종로구 환경보건시민센터 사무실에서 ‘손선풍기와 전자파 조사보고서 발표’ 기자회견을 비롯한 측정 시연회를 열었다. 센터는 시중에 판매되는 손선풍기 13개의 전자파를 측정한 결과 12개종에서 전자파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센터는 올해 7월말부터 8월초까지 서울 시내 백화점, 대형할인마트, 유명아이스크림점 등에서 판매중인 손선풍기 13개 제품을 구입했다. 이어 정부의 연구용역이나 학술연구 등에서 사용되는 ‘EMDEX2’ 측정기를 사용해 손선풍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수치를 조사했다.

기구를 손선풍기에 밀착해 측정한 결과, 바람개비가 있는 12개 제품에서 평균 647.7밀리가우스(mG)가 발생했다. 적게는 50mG에서 많게는 1020mG까지 전자파가 검출됐다. 이는 헤어드라이이어에서 검출되는 200~300mG보다 세 배정도 많은 수치다. 바람개비가 없는 한 제품만 0.3mG의 수치가 나왔다.

정부의 전자파 노출기준(열적기준)인 833mG보다 높은 수치의 전자파가 발생하는 손선풍기도 4개나 검출됐다. 이 기준을 넘어선다는 것은 인체에 유해한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뜻이다.

손 선풍기 13개 제품별 전자파 측정결과 (제공: 환경보건시민센터)
손 선풍기 13개 제품별 전자파 측정결과 (제공: 환경보건시민센터)

손선풍기의 바람개비뿐 아니라 손잡이에서도 최저 37.4mG에서 최고 168.8mG, 평균 85.8mG의 전자파가 측정됐다.

손선풍기가 주로 실외에서 더위를 피하는 용도로 쓰이는 만큼 센터는 대안도 제시했다. 센터의 이성진 사무국장은 “신체로부터 25㎝이상 떨어뜨려 사용하면 전자파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측정 결과, 측정기가 손선풍기로부터 멀어질수록 전자파 수치가 급격히 떨어졌다. 25㎝ 거리에서 측정할 시 최저 0.2mG ~ 최고1.0mG, 평균 0.57mG로 값이 나왔다. 이는 전자파 세기가 거리의 제곱 또는 세제곱에 반비례하는 물리적 특성 때문이라는 게 센터의 설명이다.

박동욱 방송통신대 환경보건학과 교수는 “어린이와 임산부는 사용하지 않는 게 좋지만, 꼭 써야한다면 사용시간 줄이고 거리를 떨어뜨려야 한다”며 “어린이는 손을 쭉 펴서, 어른은 손을 약간 구부리는 정도의 거리에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손선풍기를 사용하는 김혜림(53, 여, 서울 영등포구)씨는 “손선풍기도 전자제품인 만큼 전자파가 나올 것이란 우려는 했지만 이런 검출 결과는 처음 들었다”면서 “손주에게도 절대로 손선풍기를 쓰게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주호 2018-08-20 22:03:17
대체 안전한 건 뭐에요? 백혈병을 발병시키는 전자파를 손으로 만지는 꼴이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