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남부 ‘100년 만의 홍수’… 사망자 324명
인도 남부 ‘100년 만의 홍수’… 사망자 324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 케랄라주에 발생한 홍수로 주민들이 급히 대피하고 있다. 이번 홍수로 사망자 324명, 이재민 22만 3000여명이 발생했다.(출처: 뉴시스)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 케랄라주에 발생한 홍수로 주민들이 급히 대피하고 있다. 이번 홍수로 사망자 324명, 이재민 22만 3000여명이 발생했다.(출처: 뉴시스)

이재민 22만 3000여명

산사태·공항침수 등 피해 속출

[천지일보=이솜 기자] 인도 남부에 100년 만에 홍수가 발생해 최소 324명이 사망하고 22만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18일 현지언론 NDTV 등에 따르면 인도 남부에 위치한 케랄라주의 피나라이 비자얀 주 총리는 지난 17일 오후 6시(현지시간) “지난 8일부터 쏟아진 비로 사망자가 32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앞서 비자얀 주 총리는 이날 정오만 해도 사망자가 164명이라고 밝혔지만 반나절 만에 사망자 수가 160명이나 늘었다. 이번 폭우로 지난 16일 하루에만 40여명이 산사태 등으로 사망했고, 17일에도 희생자가 추가로 발생했다고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현지언론 힌두스탄타임스는 “케랄라주가 대형 홍수를 겪은 것은 지난 1924년 이후 거의 100년 만”이라고 전했다.

이번 폭우로 대피소로 몰려든 이재민은 22만 3000여명 되는 것으로 집계된다. 이재민은 케랄라주 내 마련된 1500여개 대피소로 분산 수용됐으며, 당국은 14개 지역 중 13개 지역에 적객경보를 내렸다고 NDTV는 전했다.

이번 홍수로 케랄라주의 코치국제공항은 활주로를 포함한 계류장 등의 주요시설이 모두 물에 잠겨 26일까지 항공기 이착륙을 금지시켰다. 그 외에도 수백여 곳의 마을이 침수되고 홍수로 피해를 본 도로 구간은 1만㎞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자얀 주 총리는 “앞으로 비가 더 올 예정이라 상황은 더 심각해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한편 케랄라주는 인도 내 최대 고무 생산지로, 고무나무와 농작물 등이 침수돼 재산피해가 클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