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재사용 논란’ 토다이, 합법과 불법의 갈림길
‘음식물 재사용 논란’ 토다이, 합법과 불법의 갈림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17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지하철 역사 안에 게재된 토다이 광고판 앞에 사람들이 지나다니고 있다. 토다이는 최근 음식물 재사용 논란에 휩싸였고, 지난 1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뷔페 라인에 진열됐으나 소비되지 않은 음식의 일부분을 조리해 다른 음식에 사용한 부분에 대해 잘못을 인정한다”며 “저희 토다이를 믿고 사랑해주신 고객들의 신뢰를 무너뜨리게 돼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천지일보 2018.8.17

[천지일보=안현수 기자] 17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지하철 역사 안에 게재된 토다이 광고판 앞에 사람들이 지나다니고 있다. 토다이는 최근 음식물 재사용 논란에 휩싸였고, 지난 13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뷔페 라인에 진열됐으나 소비되지 않은 음식의 일부분을 조리해 다른 음식에 사용한 부분에 대해 잘못을 인정한다”며 “저희 토다이를 믿고 사랑해주신 고객들의 신뢰를 무너뜨리게 돼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