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터키 불안 전염 우려에 다우 0.54% 하락
미국 증시, 터키 불안 전염 우려에 다우 0.54% 하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뉴시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터키 불안 전염 우려가 확대되면서 0.54% 하락했다.

1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7.51포인트(0.54%) 하락한 2만 5162.4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21.59포인트(0.76%) 내린 2818.37을 기록했으며 나스닥 지수는 96.78포인트(1.23%) 하락한 7774.12로 장을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주가 3.51% 하락했으며 재료 분야, 소비재 분야도 각각 1.55%, 1.22% 내렸다.

현재 터키는 미국인 목사 앤드루 브런슨의 구금 문제와 친 러시아 성향 등으로 미국의 제재를 받으면서 리라 가치가 폭락하고 있다. 하지만 터키 법원은 또 브런슨 목사의 석방을 재차 거부했으며 터키 정부는 미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120%로 올리고 미국산 전자제품 보이콧을 주장하는 등 미국과 날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터키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의 관세를 각각 50%와 20% 올리겠다고 밝힘에 따라 리라화는 20% 폭락한 바 있다.

이날 달러·리라화는 장중 한때 5.8리라대까지 내리는 등 가파른 상승세는 멈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