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연구팀 “동해 100년 후 죽음의 바다로”
日연구팀 “동해 100년 후 죽음의 바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연합뉴스)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해류가 원활하게 순환하지 못해 100년 후 동해는 바닷속에 산소가 없는 '죽음의 바다'로 변할지도 모른다는 경고가 일본에서 나왔다.

14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립환경연구소와 해양연구개발기구의 연구팀은 최근 러시아와 일본의 연구기관이 1920년대부터 축적해온 자료를 조사한 결과 1950∼1960년대 이후 동해 저층수의 용존산소량이 계속 줄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현재의 산소 농도는 해수 1㎏당 6.7㎎으로 1950년대보다 약 20% 줄었다.

연구팀은 동해의 해소 온도가 과거 100년간 1.3∼1.7℃ 상승했다는 점을 근거로 100년 후에는 동해의 해저(海底) 부근이 무산소 상태인 '죽음의 바다'로 변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있다.

아라마키 다카후미(荒卷能史) 국립환경연구소 지구환경연구센터 연구원 등은 올해부터 3년간 니가타(新潟)현 사도(佐渡) 앞바다 등 4곳에서 해수면과 저층수의 산소농도, 해류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같은 경고가 나오는 것은 표층수의 순환과 관련이 있다는 설명이다.

겨울이 되면 표층수가 냉각되면서 무거워져 바닷속 깊은 곳으로 내려가 산소를 전달하는데, 지구온난화로 겨울 해수 온도가 올라간 탓에 순환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는 게 문제라는 것이다. 태평양은 순환 주기가 2천년인 반면, 동해는 반쯤 막힌 호수와 같은 상태로 순환 주기가 100년에 불과하다. 바닷속에서 플랑크톤이 산소를 소비하는 반면, 표층수의 순환이 더뎌지면서 바닷속 산소 농도가 계속 떨어져 100년 후에는 무산소 상태로 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사실 비슷한 경고가 나온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미 1997년에 해양수산부 산하 한국해양연구소 홍기훈 박사가 미국 워싱턴대 해양학과 스티븐 라이저 교수의 연구 자료를 분석해 동해의 용존 산소량이 최근 60여년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고, 2001년에는 규슈(九州) 응용역학연구소의 윤종환 박사(해양물리학)가 영국의 과학주간지 '뉴 사이언티스트'에 앞으로 350년 이내에 동해 심해의 산소량이 '제로(0)'가 될 것이라는 내용의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지금까지 나온 경고가 170∼350년 후에 무산소 상태가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반면 일본 연구팀은 이 기간을 100년으로 봤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하지만 전혀 다른 예측을 하는 연구자도 없지 않다.

서울대학교 강동진(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2004년 강릉대에서 열린 '동해 환경변화 공동 심포지엄'에서 "동해 저층의 용존산소 농도가 점점 줄고 있지만 현재 동해에서 일어나는 수층 구조의 변화 때문에 동해의 미래는 산소가 없는 무산소 환경이 아니라 계속해 산소가 풍부한 환경으로 남아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현미경 2010-09-14 21:00:31
같은 바다를 놓고 연구한 결과가 왜 완전히 다를까요? 죽음의 바다보다는 정말 생태계가 활발한 살아있는 바다로 만들수 있도록 노력해가야지요..

dks 2010-09-14 15:14:04
물이 제대로 순환하지 않는 것은 황해가 더한테... 그럼 100년 후 황해는 어케되는거임?

eastsun12 2010-09-14 14:5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