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시위 찾은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수요시위 찾은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황지연 기자]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34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 할머니는 “나는 꼭 200년을 살아서 문제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지일보 2018.8.15

[천지일보=황지연 기자]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134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수요시위’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 할머니는 “나는 꼭 200년을 살아서 문제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