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치타 정체는 박애리…“다양한 분야 도전하고파”
‘복면가왕’ 치타 정체는 박애리…“다양한 분야 도전하고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면가왕 치타 (출처: MBC ‘복면가왕’)
복면가왕 치타 (출처: MBC ‘복면가왕’)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복면가왕’ 치타의 정체는 국악인 박애리였다.

박애리는 최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치타로 출연해 대결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치타는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치타는 ‘대장금’ OST ‘오나라’를 부른 국악인이자 팝핀 현준의 아내 박애리였다.

박애리는 “국악인도 여느 뮤지션과 같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분야에 도전할 용기가 있다는 걸 국악인들에게도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 그는 “가면을 쓰고 나오니 제가 누군지 모르고 듣지 않나. 오늘만큼은 저에 대한 편견 없이 노래를 들어주시니, 판소리뿐 아니라 제가 부른 가요도 사람들을 보듬어 줄 수 있다는 꿈을 꾸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