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방 8일 만에 檢 출석한 김기춘 전 비서실장
석방 8일 만에 檢 출석한 김기춘 전 비서실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와 법원행정처의 재판 거래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와 법원행정처의 재판 거래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1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와 법원행정처의 재판거래 의혹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김기춘 전(前) 대통령 비서실장이 출소 8일 만인 14일 검찰에 다시 소환됐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1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 김 전 실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강제징용 재판 지연과 관련해 사법부와 교감이 있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김 전 실장은 묵묵부답을 유지했다.

검찰은 김 전 실장이 청와대에 근무하던 지난 2013년 10월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이 주철기 당시 외교안보수석을 찾아가 강제징용 소송의 경과를 설명하고, 법관 해외파견 확대를 청탁한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전 실장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전범기업 상대 민사소송에 직접 개입한 단서를 다수 확보하고 이미 피의자로 입건했다.

앞서 두 차례 조사를 거부한 김 전 실장은 이번에는 출석 의사를 밝혔다.

검찰은 지난 5일 김 전 실장이 수감 중인 서울동부구치소를 찾아 방문 조사를 시도했지만 조사에 응하지 않아 무산됐다.

김 전 실장은 지난 9일에도 검찰 청사로 나와 조사를 받으라는 통보에 건강상 이유로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