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경찰관, 파출소 탈의실서 머리 총상 입은 채 발견
창원 경찰관, 파출소 탈의실서 머리 총상 입은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예진 기자] 경찰관이 파출소 탈의실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은 채 발견 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14일 오전 경남 창원시 합포구 진동파출소 탈의실에서 A(50) 경위가 총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A 경위는 인근 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위는 이날 오전 8시 10분경 출근해 약 10분 후 1층 간이 무기고에서 근무 시 사용하는 38구경 권총을 수령하고 탈의실로 들어갔다.

경찰은 A 경위 소유 38구경 권총이 현장에 발견된 점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