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MPO, 장애아동·청소년 예술교육 6년째 지원
한미약품-MPO, 장애아동·청소년 예술교육 6년째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록원 카혼연주단 ‘블루엔젤스콰이어’ (제공: 한미약품) ⓒ천지일보 2018.8.13
청록원 카혼연주단 ‘블루엔젤스콰이어’ (제공: 한미약품) ⓒ천지일보 2018.8.13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한미약품은 올해 조성된 빛의소리희망기금을 청록원과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에 지속 후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빛의소리희망기금은 한미약품과 MPO(메디컬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매년 빛의소리나눔콘서트를 통해 매칭펀드 형식으로 조성한 것이다. 한미약품은 장애아동·청소년 예술교육의 지속성을 고려해 두 단체에 6년째 기금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중증장애아동 거주시설인 청록원(전북 익산)은 이번 기금으로 ‘블루엔젤스 콰이어’의 재능기부 공연을 확대해 장애인식 개선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지적장애 청소년으로 구성된 카혼연주단 ‘블루엔젤스 콰이어’는 빛의소리희망기금을 통해 2014년 창단됐다.

서울시 성동장애인종합복지관은 장애아동 합주단 ‘어울림’의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기금을 사용할 예정이다. 2013년 1회 빛의소리희망기금으로 결성된 ‘어울림’은 현재까지 5차 교육을 마쳤다.

한미약품 CSR팀 임종호 전무이사는 “지속적인 CSR 활동을 통해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 나눔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