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리선권 “북남수뇌 평양상봉 논의… 손잡고 나가는 시대 실감”
北리선권 “북남수뇌 평양상봉 논의… 손잡고 나가는 시대 실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3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이 진행되는 가운데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3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이 진행되는 가운데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13일 “북남 수뇌분들의 평양 상봉이 또 진행되고 있는 만큼 이 문제를 논의하면 앞으로 민족이 바라는, 또 소망하는 문제들에 확답을 줄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리선권 위원장은 이날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고위급회담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리 위원장은 “지금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 만나 이야기를 주고받고 대화가 진행된다는 건 소통이 된다는 걸 의미한다”고 평가하면서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눈에 보이고 귀에 들리는 거는 어디서 충돌이 일어났다, 어디서 적대적 행위가 있었다, 온통 이런 소리였다”고 회상했다.

그는 또 “이제는 서로가 서로의 뜻을 거스르지 않고 함께 손잡고 나가는 시대가 됐구나, 이런 문제를 새삼 실감하게 됐다”며 “북남 수뇌분들께서 마련해준 소중한 관계 개선의 씨앗을 잘 가꿔서 하루빨리 거목이 되게끔 해서 온 겨레에게 기쁨을 안겨주기 위한 그런 과정의 일환으로 오늘 이 회담도 진행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리 위원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전체회의 공개를 제의했으나 우리 측에서 거부 의사를 밝혀 비공개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백선효 2018-08-13 13:26:32
긍정적인 분위기가 기사에서도 느껴집니다 이대로 언젠가는 통일이 되기를요. 정신 나간 인간들 빨갱이 이런 소리 그만하자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