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미사대로 달리던 BMW 520d 차량서 또 불
하남 미사대로 달리던 BMW 520d 차량서 또 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오후 10시 5분쯤 경기 하남시 미사대로에서 경기 광주시 방향으로 달리던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하남 소방서)
지난 12일 오후 10시 5분쯤 경기 하남시 미사대로에서 경기 광주시 방향으로 달리던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제공: 경기도 하남 소방서)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달리던 BMW 차량에서 또 화재가 발생해 소방관이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12일 오후 10시 5분쯤 경기도 하남시 미사대로에서 광주 방향으로 달리던 BMW에서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약 10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차량은 전부 타 소방서 추산 약 34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불이 난 차량은 2015년식 BMW 520d 모델로 이번 리콜 대상이자 국토교통부의 긴급 안전 진단 대상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A(45)씨는 경찰 조사에서 “운전하다가 엔진룸 쪽에서 연기가 나 차량을 갓길에 세우고 확인하던 중 불이 났다”며 “다음 날(13일) 서비스센터에서 점검받을 예정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