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다이’ 음식물 재활용 논란… 본사 측 “위생면에서 아무 문제 없다”
‘토다이’ 음식물 재활용 논란… 본사 측 “위생면에서 아무 문제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뷔페 전문점 ‘토다이’ 음식물 재활용 논란 (출처: SBS 8시 뉴스)
뷔페 전문점 ‘토다이’ 음식물 재활용 논란 (출처: SBS 8시 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해산물 뷔페 토다이가 음식물 재사용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12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 해산물 뷔페 토다이 평촌 매장이 음식물 재사용을 일삼고 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방송에서 토다이 조리사들은 직원들이 수거해 온 생선회, 새우 등을 다져 롤과 유부초밥 안에 넣고 있었다.

디너에 내놓았던 음식들은 냉장고에 보관된 후 다음 날 런치 음식의 재료로 쓰이기도 했다.

‘토다이’ 음식물 재사용을 폭로한 직원들은 “진열됐던 해산물을 다시 얼렸다 사용하는 것은 물론, 완전히 녹아 흐물거리던 해산물도 재사용했다”고 밝혔다.

또한 조리사들 단체 채팅방에서 주방장이 작성한 음식 재사용 예시도 확인됐다.

토다이는 식품위생법이 손님이 먹다 남은 음식 재사용을 금지하고 있어 진열됐던 음식 재사용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