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악화에 삼성중공업, 무급 순환휴직 검토
경영 악화에 삼성중공업, 무급 순환휴직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수주 절벽’으로 일감 부족에 시달리는 삼성중공업이 무급 순환휴직 시행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올해 임금·단체협약 협상에서 노조 격인 노동자협의회(노협)에 무급 순환휴직 시행을 제안했다. 무급 순환휴직이 시행된다면 1974년 창사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작년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생산직·사무직 노동자 3천여 명이 유급휴직을 번갈아 시행해왔으나 경영 사정 악화에 따라 무급휴직까지 검토에 나선 것이다.

사측은 무급 순환휴직 외에도 기본급 동결, 복지포인트 중단, 학자금 지원 조정(중학교 폐지) 등을 제시했다.

노협은 기본급 5.1% 인상, 고용 보장, 희망퇴직 위로금 인상 등을 요구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신규 일감 수주를 하지 못하면서 고정비 부담이 커지고 있어 무급휴직을 제안했다”며 “회사 자구계획의 일환이자 고육책으로 내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강영 2018-08-12 22:21:52
삼성 돈 많지 않나? 이럴때 좀 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