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트로9호선지부, 27일부터 파업 돌입 예고… “공영화하라”
서울메트로9호선지부, 27일부터 파업 돌입 예고… “공영화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8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길 민주노총 15층 회의실에서 ‘서울메트로 9호선 지부8월27일 파업 예고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8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8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길 민주노총 15층 회의실에서 ‘서울메트로 9호선 지부8월27일 파업 예고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8

“시민 92% 9호선 공영화 찬성”

[천지일보=황지연 기자] 공공운수노조 서울메트로9호선지부가 오는 27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것을 예고하고 9호선 공영화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8일 서울 중구 정동길 민주노총에서 ‘서울메트로9호선지부 8월 27일 파업 예고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전 5시부로 2018년 임·단투 승리와 노동권, 시민 안전, 공영화 쟁취를 위한 쟁의행위에 들어갔다”며 “오는 27일 오전 5시 부로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하철 9호선은 민간기업인 서울9호선 운영의 1단계와 서울교통공사 자회사인 서울메트로9호선 운영의 2·3단계로 나뉘어 운영되고 있다.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최근 인원충원,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을 요구사항으로 회사와 교섭을 진행해왔으나 노사 간 의견 차이로 결렬됐다.

김시문 서울메트로9호선지부장은 “현재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인력부족, 고용안정, 처우개선의 필요성에 동의하면서도 그 책임은 서로 미루고 있고, 회사는 권한이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이는 시민과 노동자의 안전에 대한 책임을 미루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9호선 이용시민 2300여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92%의 시민이 9호선 공영화에 찬성했다”며 “서울시가 9호선을 1~8호선처럼 공영화하고 민간회사의 이윤으로 허비되는 비용을 투입하면 9호선 이용 시민의 고통을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지하철 9호선은 시민불편, 열악한 노동조건, 그로 인한 안전위협이라는 민영화 폐해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민영 9호선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공영화해 모든 것을 정상으로 되돌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의당 권수정 서울시의원은 “지옥철이라 불리는 9호선은 다단계 운영 때문에 노동자들의 고용 불안을 일으키는 것은 물론 서울시민의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다”며 “서울시의 조례에 따르면 현재 9호선의 위탁 방식은 명백한 조례 위반으로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이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 의지와 노력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서울메트로9호선지부는 파업을 하더라도 필수 유지업무 인력을 투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