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석 세 번째 1인 시위 “부산시의 부군수 임명권 행사 폭염행정”
오규석 세 번째 1인 시위 “부산시의 부군수 임명권 행사 폭염행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7일 오규석 기장군수가 부군수 임명권 반환을 촉구하는 무기한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7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7일 오규석 기장군수가 부군수 임명권 반환을 촉구하는 무기한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8.8.7

“임명권 돌려받기까지 무기한 1인 시위 불사”

“지방분권과 지방자치발전에 숨통 조여…”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7일 오전 가마솥 폭염에도 아랑곳없이 오규석 기장군수가 부군수 임명권 반환을 촉구하는 무기한 1인 시위를 펼쳐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이 세 번째 1인 시위다.

이날은 오거돈 부산시장이 여름휴가를 떠나 공석이었지만 오 군수는 점심시간을 반납하고 부산시청 시민광장 앞을 찾아 부군수 임명권 반환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갔다.

지방자치법 제110조 제4항에는 ‘시의 부시장, 군의 부군수, 자치구의 부구청장은 일반직 지방공무원으로 보하되 그 직급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며 시장·군수·구청장이 임명한다’고 명시해 시장·군수·구청장의 부단체장 임명권을 보장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를 들어 오 군수는 “지방분권이라는 시대정신에 역행하는 악습 중의 악습, 적폐 중의 적폐며 부산시장의 부군수 임명권 행사는 폭염보다 더한 지방분권과 지방자치에 대한 폭거”라며 “대한민국 어느 법에도 광역시장이 부군수를 임명할 수 있다는 법은 없다”고 정면 반박하고 있다.

기장군은 세 번째 시위가 펼쳐진 이 날 오전에도 부군수 임명권을 돌려달라는 내용의 7번째 정식 공문을 부산시에 발송하고 부군수 임명권이 반환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공문을 발송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오 시장과 시청 공무원의 답변이 있었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단 한 차례도 소통이 없었다”고 일축했다.

이어 “이 사태를 푸는 것은 두 가지 방법이 있다”며 “첫 번째는 가위로 잘라버리는 것이며 다른 방법은 인내로 기다리다 대화로 푸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방법보다는 두 번째 방법으로 인내로 기다리며 대화로 풀어나갈 것”이라며 “대화와 소통의 장이 만들어지기까지 무기한 1인 시위를 펼쳐나갈 계획”1인 시위 이유를 설명했다.

오 군수는 부군수 임명권 반환과 기초선거(기초의원·기초단체장) 정당공천제 폐지를 촉구하는 무기한 1인 시위를 시청 앞뿐 아니라 매월 1회 국회 앞에서도 가질 예정이다.

다만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 앞 1인 시위 일정은 서울 상경 업무 출장이 있을 시 이에 맞춰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