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정선서 후기 구석기 그물추 확인… “어로활동 보여줘”
강원도 정선서 후기 구석기 그물추 확인… “어로활동 보여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석기 3층의 그물추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8.8.7
구석기 3층의 그물추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18.8.7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강원도 정선에서 후기 구석기 시대의 어로 활동을 보여주는 그물추가 확인됐다.

7일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에 따르면, 연세대학교박물관(관장 한창균)이 지난 6월부터 약 40일에 걸쳐 강원도 정선군 남면 낙동리에 자리한 석회암 동굴을 조사한 결과 1층부터 4층까지 형성된 구석기 시대 퇴적층이 확인됐다.

2017년에 이어 진행된 올해 발굴조사는 동굴 안쪽의 구석기 문화층을 대상으로 했다. 구석기 시대 퇴적층에서는 사슴, 노루, 사향노루, 산양, 곰 등의 대형 동물 화석과 갈밭쥐, 비단털쥐, 박쥐 등의 소형 동물 화석이 발견되었다. 또한 참마자, 피라미 등으로 보이는 작은 물고기 등뼈와 새 뼈 등 자연유물 화석도 출토됐다.

정선 매둔 동굴유적 전경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8.8.7
정선 매둔 동굴유적 전경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8.8.7

인공유물로는 주로 석회암 또는 규암을 이용해 만든 뗀석기를 비롯해 여러점의 그물추(어망추)가 발견됐다. 가장 주목되는 것은 작은 자갈돌을 이용해 만든 그물추다. 그물추는 1층에서 3점, 2층에서 1점, 3층에서 10점 등 총 14점이 발견됐다.

대부분은 석회암으로 된 작은 자갈돌을 이용해 제작했다. 현재까지 발견된 그물추는 공통으로 모루망치떼기(양극타법: 모룻돌에 작은 자갈돌을 올려놓고 그 자갈돌 윗부분을 망치로 때려내는 수법) 방법으로 제작됐으며, 특히 3층의 경우 부릿날 석기(새의 주둥이처럼 끝을 뾰족하게 만든 석기)와 격지(剝片) 등이 함께 나왔다.

발굴조사 현장, 구석기 시대 지층 관계를 보여주고 있다.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8.8.7
발굴조사 현장, 구석기 시대 지층 관계를 보여주고 있다. (제공: 문화재청) ⓒ천지일보 2018.8.7

조사단은 “3층 하부에서 수습한 나무숯 조각의 방사성탄소연대를 측정한 결과, 약 2만 9천년 전에 해당하는 것이라는 결론을 얻었다”며 “이러한 연대값이 사실일 경우 매둔 동굴 유적에서 발견된 후기 구석기 시대의 그물추는 인류의 물고기잡이 역사에서 시기적으로 가장 이른 유물이라고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이번 그물을 이용한 어로 활동이 후기 구석기 시대에 존재한다는 새로운 사실을 밝혀냄으로써 앞으로 구석기 시대 생계 수단과 먹거리를 복원하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